기사 (전체 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난중일기를 통해서 본 이순신과 해남] 경상도 뚫리면 전라도도 온전치 못한다…정운 부산출격 주장하다 [새창] 박영자 기자 2015-07-31
[난중일기를 통해서 본 이순신과 해남] 백의종군에서 아들 죽음까지…이순신, 정유년은 통곡의 해였다 [새창] 박영자 기자 2015-07-24
[난중일기를 통해서 본 이순신과 해남] 명량대첩 후 해남 불바다…이순신 우수영에 다시 오다 [새창] 박영자 기자 2015-07-17
[난중일기를 통해서 본 이순신과 해남] 왜수군 전략상 오류, 이순신에게 재기할 시간 주다 [새창] 박영자 기자 2015-07-09
[난중일기를 통해서 본 이순신과 해남] 명량해전, 이순신에겐 가장 체계없고 어수선한 전투였다 [새창] 박영자 기자 2015-06-29
[난중일기를 통해서 본 이순신과 해남] 안위야 군법에 죽고 싶으냐…이순신 명량서 기습 당하다 [새창] 박영자 기자 2015-06-23
[난중일기를 통해서 본 이순신과 해남] 이순신 벽파진서 2번 승리…그러나 외로움에 울다 [새창] 박영자 기자 2015-06-05
[난중일기를 통해서 본 이순신과 해남] 이순신, 송지 어란서 13척의 배로 첫 승리를 거두다 [새창] 박영자 기자 2015-05-29
[난중일기를 통해서 본 이순신과 해남] 이순신, 지금의 해남군청서 잠을 자고 임금께 예를 올리다 [새창] 박영자 기자 2015-05-22
[난중일기를 통해서 본 이순신과 해남] 나 같은 처지가 어디 있으리오…이순신 이진서 몸져눕다 [새창] 박영자 기자 2015-05-11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군청길 5  |  대표전화 : 061)536-2100  |  팩스 : 061)536-2300
등록번호 : 전남-다-00287  |  등록일 : 2009년 12월 21일  |  발행인 : 박영자  |  편집인 : 박영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아름
Copyright © 2020 해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534023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