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책 읽으며 아이들 상상력 키운다
김고운 기자  |  534023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1  17:49: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해남공공도서관 ‘독서레시피’
책 읽으며 꿈 표현하는 수업

   
▲ 박성미 강사와 아이들은 각자 만든 등대를 보여주며 서로의 꿈을 응원했다.

 책을 읽고 주제에 따른 상상력으로 만들기를 하는 수업이 있다. 지난 1일부터 11일까지 해남공공도서관에서 진행되는 ‘올망졸망 독서레시피’이다. 
이날 읽은 책은 「무슨 꿈이든 괜찮아」, 여러 존재들이 때론 소박하게 때론 엉뚱한 꿈들이 나열된 책이다.  
박성미(37) 강사는 아이들에게 책 표지의 커다란 빨간 원을 가리키며 “이 원이 무엇을 의미하는 것 같아요?”라고 묻는다. 아이들은 “지구요”, “꿈이요”라며 각자의 생각을 말한다. 
계속해서 박 강사는 “해마 삼총사의 꿈은 밴드를 만드는 거예요. 왜일까요?” 그러자 한 아이가 “시끄럽게 만들려고요” 라고 대답한다. 
박 강사가 “뱀장어 가족의 꿈은 에베레스트 산을 오르는 거예요. 왜일까요?” 그러자 아이들은 “안 가봤으니까요”라며 답했다. 
이날 아이들은 꿈을 밝히기 위한 등대 만들기 놀이에 들어갔다.
준비해온 색색의 테이프와 색색의 솜뭉치, 일회용 플라스틱 컵으로 아이들은 각자의 개성을 담아 등대를 만든다. 
초록색으로 만든 등대, 노란색 벽에 빨간색 비늘이 있는 등대, 알록달록 솜뭉치로 만든 등대, 무지개 빛 등대 등 아이들 각자의 상상력이 결합된 등대들이 등장했다.
자신만의 소중한 꿈을 밝혀줄 등대를 만든 아이들은 서로의 등대 만들기를 도와주며 협동의 의미도 배운다.
박성미 강사는 “등대 만들기 하나만으로도 아이들은 자신의 꿈을 다양한 상상력으로 표현한다”며 “올망졸망 독서레시피는 아이들의 꿈을 응원하는 수업이다”고 말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군청길 5  |  대표전화 : 061)536-2100  |  팩스 : 061)536-2300
등록번호 : 전남-다-00287  |  등록일 : 2009년 12월 21일  |  발행인 : 박영자  |  편집인 : 박영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아름
Copyright © 2017 해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534023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