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농어촌현장
[설대목, 추억이 모락모락 재래시장 풍경] “이 맛 때문에 해남읍장 오제”
박영자 기자  |  hpakha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3  13:06: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해남5일장 보물 ‘해남풀빵’
강서정씨 20년째 운영

   
▲ 해남오일장에서 만나는 해남풀빵, 강서정씨의 풀빵은 쫄깃쫄깃한 맛 때문에 5일장을 오는 손님들은 반드시 이곳을 거쳐 간다.

 “3000원어치만 줘, 먹고 남은 것은 싸 주고” 해남오일장에 위치한 해남국화빵 앞의 풍경이다. 풀빵 4개에 1000원, 빵을 좋아하는 어르신들은 풀빵 기계 앞에서 3000원 어치 12개를 거뜬히 드신다. 혼자 드시기 미안해서인지 집에 있는 손자의 몫은 또 따로 챙긴다.
지난 6일 장날 풍경도 마찬가지다. 송지에서 왔다는 박야실(70) 할머니, 젊어서부터 해남오일장만 오면 반드시 거치는 곳이 풀빵가게란다. 할머니는 현장에서 12개의 빵을 거뜬히 드시고 이날 손자와 아들에게 줄 풀빵을 따로 사간다. 
해남오일장 국화빵 가게가 인기를 끄는 이유는 집에서 직접 반죽을 하고 식용유를 쓰지 않기에 쫄깃쫄깃한 맛 때문이다. 따라서 이곳 풀빵은 따뜻하면 따뜻한 대로 식으면 식은 대로 별미다.
외지인들에게도 인기다. 특히 완도 노화도 등지에서 온 손님들은 한꺼번에 몇만 원어치를 사간다. 해남에서만 맛볼 수 있는 풀빵, 요즘처럼 날씨가 추운 날에는 뜨끈뜨끈한 풀빵을 먹기 위해 줄을 선다. 
이곳에서 풀빵을 파는 이는 강서정(43) 씨, 해남매일시장과 해남오일장에서 풀빵을 판지도 벌써 20여년 째이다. 
20대부터 이곳에서 풀빵을 팔아온 강 씨의 풀빵은 일명 해남빵이다. 해남에서만 맛볼 수 있는 국화빵이라는 의미이다.
5일장이 파할 때까지 종일 풀빵 기계와 씨름을 하는 서정 씨의 풀빵은 서민들의 간식거리로, 해남읍장에서 빠질 수 없는 풍경으로 자리 잡았다.

박영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군청길 5  |  대표전화 : 061)536-2100  |  팩스 : 061)536-2300
등록번호 : 전남-다-00287  |  등록일 : 2009년 12월 21일  |  발행인 : 박영자  |  편집인 : 박영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아름
Copyright © 2018 해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534023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