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행정
첫 도전 낙선…웃었다, 끝이 아니기에
김유성 기자  |  534023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2  14:48: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47세 가장 젊은 후보였던
민주평화당 고성동 후보

   
▲ 일상으로 돌아온 고성동 후보, 비록 낙선했지만 자신을 지지해준 1500명의 유권자를 위해 더 열심히 살아갈 것이란다.

 지난 13일 치러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군의원 선거에서 15명이 낙선했다. 의회에 입성하기 위한 경쟁률은 2.7:1로 전남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여줬다. 
고성동(47) 후보도 낙선자 중 한 명이다.
고 씨는 학생시절부터 정치에 관심이 많았다. 꼭 짚어 정치가 아니더라도 사회활동에 참여하는 것, 그 자체를 즐겼다.
그래서 오랜 기간 준비했고 출사표를 던졌다. 자신도 있었다. 하지만 의외로 문턱은 높았다. 3자리를 놓고 9명이 경합을 벌인 결과 고성동 후보는 6위를 차지했다.
후보 중 가장 젊은 나이에 도전한 첫 선거, 비록 낙선했지만 꼭 필요한 경험이었다고 평가한다.
지난 26일 해남읍에 있는 고 대표의 사무실에서 다시 일상으로 돌아온 그를 만났다.
첫 선거인만큼 진통이 클 법도 하지만 어느 때보다 편안한 얼굴이었다.
고 씨는 “당선여부를 떠나 부끄럽지 않게 열심히 했고, 또 지역사회에 나를 알릴 수 있는 좋은 경험이었다. 특히 그동안 선거에 나선 수많은 후보들이 겪었던 고생을 조금이나마 알게 된 점도 소득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부터 네거티브 없는 선거를 하겠다는 마음으로 임했고 끝까지 완수할 수 있었던 점이 큰 성과다. 또 나를 둘러싼 평가들이 좋은 일 많이 한 후보라는 말이 들려올 때 보람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선거가 끝난 뒤엔 아쉬움이 밀려왔다.
고 씨는 “총각 때부터 사회참여를 하다 보니 모임만 53개를 가지고 있다. 생각해보니 대부분 읍에만 집중돼 있어 어르신들을 헤아리지 못한 것이 가장 큰 아쉬움으로 남는다”고 말했다. 
그래서 고 후보는 필요 이상의 모임을 가급적 자제하고 그 시간을 활용해 봉사활동을 더 열심히 할 계획이다.  
선거기간 서운함도 있었다. “젊으니까, 아직 어리니까, 다음에도 기회가 있질 않냐, 양보해라”는 선배들의 조언이었다.
고 씨는 “의회가 젊어져야 변화가 있다는 소신은 아직도 변함이 없다. 하지만 막상 정치에 뛰어들어보니 이상과 현실은 큰 차이가 있었다”고 말했다.
끝으로 “1500명의 유권자가 지지해준 만큼, 고성동 열심히 사는구나, 비록 낙선했지만 찍어준 보람은 있다라는 말을 들을 수 있도록 맡은 자리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유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군청길 5  |  대표전화 : 061)536-2100  |  팩스 : 061)536-2300
등록번호 : 전남-다-00287  |  등록일 : 2009년 12월 21일  |  발행인 : 박영자  |  편집인 : 박영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아름
Copyright © 2018 해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534023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