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농어촌현장
삼산막걸리에 매료된 예술인들…디자인도 바꾸다
김유성 기자  |  534023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8  16:14:4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예술가들 합작으로 탄생 
깔끔한 두륜탁주와 꼭 닮아 

   
▲ 삼산막걸리 디자인 변경은 해남 풍류에 반한 예술가들이 먼저 나서서 이뤄졌다.(바뀐 디자인)

 막걸리를 사랑하는 예술가들이 직접 나서 풍류 넘치는 막걸리 병 포장디자인을 만들었다. 
행촌문화재단 이승미 관장은 전국의 예술가들과 또 그 분야에서 활동하는 관계자들이 해남을 방문하면 꼭 해남막걸리를 대접한다. 2018년 여름, 문화부에서 근무하는 막걸리 애호가가 해남을 방문했을 때 이 관장은 삼산주조장을 소개했다. ‘해남 농부들이 가장 사랑하는 막걸리’라는 소개와 함께. 
이곳에서 삼산막걸리를 마셔본 그는 서울에 가서도 양평의 지평막걸리보다 한 수 위라고 엄지를 치켜세우며 삼산막걸리 홍보대사를 자청했다. 그러면서 해남풍류에 어울리는 디자인으로 변경했으면 하는 부탁을 남겼다.

   
▲ 삼산막걸리 디자인 변경은 해남 풍류에 반한 예술가들이 먼저 나서서 이뤄졌다.(기존 막걸리 디자인)

 이승미 관장은 작가 이인에게 해남 ‘농부가 사랑하는 삼산막걸리’와 ‘두륜탁주’, ‘삼산주조장’ 글씨를 작품으로 써달라고 요청해 수십장의 글씨를 받아 삼산주조장 로고 디자인을 완성했다. 그리고 올 봄에 디자인이 바뀐 삼산막걸리가 나왔다. 
전남수묵비엔날레 참여 작가이자 막걸리에 반해 ‘해남파’를 결성한 우용민 작가도 디자인에 참여했다. 
새로운 디자인이 나왔고 특히 예술가들에게 인기가 폭발했다. 
삼산막걸리에 반해 자발적으로 디자인에 참여한 예술가들은 또 그 결과물을 받아보고 너무도 즐거워했다는 삼산막걸리.
현재 삼산말걸리를 운영하고 있는 한홍희씨는 “지난 5월부터 바뀐 디자인 병을 선보이고 있는데 반응이 아주 좋다. 나름 지역을 더 알리고 싶은 마음도 컸고 거기에 예술가들이 먼저 발 벗고 나서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김유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군청길 5  |  대표전화 : 061)536-2100  |  팩스 : 061)536-2300
등록번호 : 전남-다-00287  |  등록일 : 2009년 12월 21일  |  발행인 : 박영자  |  편집인 : 박영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아름
Copyright © 2019 해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534023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