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해남인구 35.2% 읍 거주…면은 더욱 공동화
박영자 기자  |  hpakha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0  13:51:0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면 주민들 너도나도 신축아파트 이전
읍 해리, 송지면과 같은 인구 6001명 

 

 해남군 전체 인구 중 35.2%가 해남읍에 거주하는 시대가 됐다. 지난해 말 기준 해남군 전체 인구 70,354명 중 24,767명이 해남읍에 거주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지난해 해남군 전체 인구가 1,547명 감소한 반면 읍 인구는 오히려 5명이 늘었다. 
해남읍 인구는 2017년 208명, 2018년 364명이 감소하는 등 매년 감소세를 보였다. 
그런데 포화상태라고 부를 만큼 신축아파트 건립과 함께 입주가 시작되면서 감소세가 멈추고 증가하게 된 것이다. 
또 신축아파트 따라 인구가 이동하면서 신축아파트는 읍 마을 간의 인구증감까지도 좌우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을 반영하듯 신축아파트가 밀집된 읍 해리 인구는 2019년 696명이 늘었다. 해리 인구는 2017년 30명, 2018년 144명이 감소했는데 지난해 급격히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 해리 인구 증가는 해남정하에코하임과 코아루 1~2단지가 견인했다. 이곳은 지난해 10월 말 기준 세대수 1,538세대에 총 1,137명이 입주했다.  
이러한 결과 읍 해리 인구는 6,001명으로 해남에서 가장 인구밀도가 높은 마을이 됐다.
특히 해남 면단위 중 인구비중이 가장 높은 송지면의 인구 6,373명과 견주어 볼 때 송지면과 맞먹은 인구가 해리에 거주하고 있는 것이다.
해리에 이어 관동리와 서성리도 해남읍 인구증가에 한몫하고 있다. 관동리에 위치한 해남파크사이드 2차는 지난해 8월 기준 646명이 입주했다.
이 결과 관동리 인구는 2017년 4,493명, 2018년 4,450명으로 43명이 줄었다가 지난해 4,632명으로 182명이 늘어났다. 해리에 이어 두 번째 큰 동네로 위치를 더 굳힌 것이다. 
구교센트럴파크가 들어선 서성리도 인구 117명이 늘었다. 구교센트럴파크는 지난해 9월 기준 170명이 입주했다. 
이에 반해 성동리와 구교리의 인구감소는 컸다. 성동리는 2017년 131명이 늘었다가 2018년 28명, 지난해는 178명이 감소했다. 성동리 인구는 지난해 말 기준 2,145명으로 해남읍에서 세 번째 큰 동네이다.  
구교리는 2017년 2명, 2018년 26명, 지난해에는 185명이 감소했다. 지난해 말 인구는 1,711명으로 해남읍에서 네 번째 큰 동네다. 성동리와 구교리의 인구 감소는 이 지역에 한때 붐을 일으켰던 신축아파트시대가 끝났음을 의미한다. 
지난해 해남읍 인구 증가에 비해 면단위 인구는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면단위에서 인구감소가 가장 큰 곳은 송지면으로 지난해 164명이 줄어 6,374명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옥천면이 160명, 산이면 156명, 현산면 141명, 황산면이 137명 줄었다.  
해남읍 인구증가에 비해 면단위 인구가 감소하는 것은 출산에 비해 사망률이 높은 이유가 크지만 면 인구가 신축아파트 따라 읍으로 이동한 결과이다.   
신축아파트 건설 붐으로 해남의 대규모 아파트 단지는 구교리 및 관동, 해리로 양분됐다. 이 지역은 주택 밀집지역이 아닌 확장성이 커 세대수가 큰 아파트들이 집중 조성된 것이다.
대규모 아파트단지의 탄생으로 지역상권도 변화했다. 먹거리와 커피숍 등 생활 밀접형 상권이 두 곳을 중심으로 형성됐고 이 결과 해남소방서 부근이 새로운 상권으로 떠올랐다. 
 

박영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군청길 5  |  대표전화 : 061)536-2100  |  팩스 : 061)536-2300
등록번호 : 전남-다-00287  |  등록일 : 2009년 12월 21일  |  발행인 : 박영자  |  편집인 : 박영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아름
Copyright © 2020 해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534023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