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인사말

그들의 삶을 담아내고 지역의 발전 동력으로 힘차게 나아갈 수 있도록 돕는 게 해남우리신문의 역할입니다. 지역민의 생활을 생생히 담아내는 신문, 지역민들의 삶마다 가치가 있음을, 그들이 가장 소중한 존재임을 담아내려 합니다.

해남우리신문은 사람과 함께 지역의 문화를 담습니다. 삶 속에 녹아 있는 문화에 대한 가치 그리고 더 나은 문화를 담기 위한 노력을 함께 추구할 것입니다.

해남우리신문은 지역신문입니다. 지역신문의 역할은 지역의 발전에 기여하는 것입니다. 지역의 가치를 찾아내는 일에도 열심이어야 하고 더 나은 비전을 제시하는데도 노력해야 합니다. 그것을 위해 열심히 뛸 것입니다.

한국사회에 있어 지역신문의 역사는 짧습니다. 20년의 지역신문 역사, 그러나 각 지역신문마다 비약적인 발전을 했던 기간입니다.

이젠 한국사회에 있어 지역신문의 역할과 모습에 대한 비전과 모델을 제시해야 할 때입니다. 지역신문은 지역분권과 함께 시작됐습니다. 지역분권시대에 맞춰 지역신문의 역할과 모습을 찾는 것이 해남우리신문이 추구하는 지향점입니다.

사람과 지역과 문화를 중심으로 지역의 가치를 찾기 위해 나선 해남우리신문에 독자 여러분의 많은 지지와 성원 부탁드립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군청길 5  |  대표전화 : 061)536-2100  |  팩스 : 061)536-2300
등록번호 : 전남-다-00287  |  등록일 : 2009년 12월 21일  |  발행인 : 박영자  |  편집인 : 박영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아름
Copyright © 2017 해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534023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