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농어촌현장
아버지가 세운 동상 아들이 새단장
박영자 기자  |  hpakha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05  11:20: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마산용전분교 동상들
박주동씨 사비로 새로 탄생 

   
 

 마산 용전분교는 1946년 마산서공립국민학교로 개교해 1970년에 학의국민학교가 이곳에서 분리됐다. 그리고 1996년 마산서초등학교로 개칭한 후 1997년 마산초등학교 용전분교로 격하됐다. 마산초등학교 용전분교에 건립된 추억의 동상이 새 단장을 했다. 
초등학교 어느 교정에나 세워진 ‘체력은 국력’ 동상은 1978년 마산면 용반리 故박이문 씨의 기부로 건립됐다. 
그런데 올 1월 우연히 고향을 찾은 박이문 씨의 큰아들 박주동(61) 씨의 눈에 동상이 들어왔다. 
세월이 흘러 파손되고 페인트도 벗겨져 흉물이 돼 버린 동상. 아버지가 건립한 ‘체력은 국력’ 동상뿐 아니라 그 옆에 누군가 세웠을 ‘독서는 마음의 양식’이라는 동상도 흉물로 변해 있었다. 이를 안타깝게 여긴 박주동 씨는 사비 180만원을 들여 두 동상을 말끔히 단장했다. 
비록 학생수가 줄어 분교로 전락했지만 어릴 적 추억이 고스란히 남아있고 거기에 아버지가 세운 동상이라 더 애틋했다.  
용전분교는 박주동 씨의 큰아버지 박재춘 씨의 노력으로 건립된 학교이다. 큰형이 세운 학교에 동생이 동상을 건립한 것이다.    

이번에 동상을 단장한 박주동 씨는 이 학교 19회 졸업생으로 현재 ㈜덕양 여수공장/군산공장에서 전무로 재직 중이다.
한편 모든 초등학교 교정에서 만났던 각종 동상과 동물상 등은 학교 신설과 함께 사라지고 있다. 또 폐교된 학교의 경우 개인에게 매각되면서 동상도 철거되고 있다. 
초등학교 교정에 들어선 동상들은 박정희 시대, 군사정권의 획일성 속에서 탄생했다. 이순신 동상을 통해 문보다 무의 우월성을 나타내려 했고 이승복 동상을 통해 전 국민을 초등생부터 반공이데올기로 무장시키려 했다. 

 그러면서도 이순신과 세종대왕 동상을 나란히 세워 문과 무외 조화를 보여주려 했고 ‘체력은 국력’과 ‘독서는 마음의 양식’을 통해 정신과 체력의 조화를 꾀해야 함을 강조했다.  
또 효자 정재수 동상, 로뎅의 생각하는 사람, 각종 동물상 등도 교정을 장식했다.
마산용전분교에는 새로 단장한 ‘체력은 국력’과 ‘독서는 마음의 양식’, 이순신 동상만이 세워져 있다.
체력은 국력 동상은 소년이 성화를 들고 뛰는 모습이다.                  

 

박영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군청길 5  |  대표전화 : 061)536-2100  |  팩스 : 061)536-2300
등록번호 : 전남-다-00287  |  등록일 : 2009년 12월 21일  |  발행인 : 박영자  |  편집인 : 박영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아름
Copyright © 2018 해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534023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