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49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농어촌현장] 남도수목원 잘되니 마을에 장이 섰다
현산면 봉동마을 길거리 좌판서형자씨 관광객 상대 쏠쏠 남도수목원이 관광명소로 부각되자 현산면 봉동마을 회관 앞마당에 작은 시장이 형성됐다.이 마을에 사는 서형자(56) 씨는 마늘, 양파, 단호박, 미니수박을 펼쳐놓고 남도수목원을 찾는 관광객들을 맞는다
김성훈 시민기자   2018-07-16
[농어촌현장] 치매안심마을 ‘해리’ 예방프로그램 인기
노인들 혈액순환 제품 만들고뇌신경 자극 도움 교육에 적극 2018년 치매안심마을로 지정된 해남읍 해리마을에서 실시하고 있는 치매예방프로그램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해남군보건소는 7월 중 주 2회에 걸쳐 치매안심마을인 해남읍 해리마을 주민 30여 명을
해남우리신문   2018-07-16
[농어촌현장] “사랑 넘치는 행복하우스” 만들러 갑니다
화산면 고구마 봉사단도배 장판 주거개선 봉사 화산면 사랑이 넘치는 행복하우스 사업이 37호점을 돌파했다. 화산면 사랑이 넘치는 행복하우스 사업은 취약계층 가구를 대상으로 도배, 장판, 보일러 수리·점검·교체, 전등 교체 등을 통해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
해남우리신문   2018-07-16
[농어촌현장] 모든 경로당에 응급구급함 비치
응급상황 발생 시 활용해남군 581개소에 보급 해남군은 어르신들이 주로 이용하는 경로당에서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처치가 가능하도록 581개소 모든 경로당에 응급구급함을 보급했다.응급구급함은 경로당을 방문하는 어르신들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는 곳에
해남우리신문   2018-07-16
[농어촌현장] 맨손고기잡이, 짱뚱어잡이, 바다낚시? 어디로
땅끝해남 어촌체험마을다양한 체험거리로 손님맞이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해남의 어촌체험마을도 손님맞이 채비에 한창이다. 이번 달 중순부터 본격적인 손님맞이에 나서는 황산면 산소어촌체험마을은 물고기가 지나가는 길목을 막고 실시하는 맨손 고기잡이 체험을 비롯
해남우리신문   2018-07-16
[농어촌현장] 해남군, 양파종자 생산량 전국 1위 달성
국내 채종량의 71% 생산채종산업 선두주자 자리매김 해남군이 전국 최대 양파 종자 생산 지역으로 자리매김했다. 해남군은 45농가 18.5ha에서 연간 11톤가량의 양파 종자를 채종하면서 전국 1위의 생산량을 차지하고 있다. 이는 전체 양파 종자 소요량
해남우리신문   2018-07-09
[농어촌현장] 동해리, 정보화마을 자립화 지원사업 선정
5천만원 사업비 지원소득증대 시설 등 확충 북평면 동해마을이 전라남도 정보화마을 자립화 지원 공모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정보화 마을의 소득증대와 일자리 창출, 자립화 유도를 위해 마을에서 생산되는 농수특산물의 안정적인 생산, 가공, 판매
해남우리신문   2018-07-09
[농어촌현장] 주말에는 해남에서 조개체험 즐겨요
청정바다 송지면 대죽리화산 구성리 조개체험장 개장 땅끝 해남 여름바다의 즐거움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체험장들이 속속 개장한다. 해남의 대표적인 대죽리 조개잡이체험장이 지난달 29일 개장한 데 이어 산이 구성리 체험장과 어촌체험마을들도 7월 중 개장
박영자 기자   2018-07-09
[농어촌현장] 젊어지는 비결, 블루베리 드세요
20여 농가, 수확 한창kg당 25,000~3만원 항산화 슈퍼푸드 해남 블루베리가 본격적인 수확을 시작했다. 올해 해남군은 20여 농가, 16ha의 면적에서 블루베리 32톤을 생산, 총 10억여 원의 소득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5월 말부터 수
박영자 기자   2018-07-02
[농어촌현장] 삼산 신금마을은 6월 말에 경로잔치
삼산면 신금리 청년회올해로 8년째 마련 삼산면 신금리 청년회는 지난 24일 경로잔치를 마을회관에서 열었다. 올해 8회째 경로잔치를 마련하는 신금리 청년회는 어르신들의 노고에 감사하고 효 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십시일반 회비를 모아 바쁜 영농철이 끝난 6
김유성 기자   2018-07-02
[농어촌현장] 현산면 초호리 ‘써레시침’ 매년 이어
모내기 끝나면 함께 점심 나눠 현산면 초호마을(이장 김영봉)이 옛 세시풍속인 ‘써레시침’ 행사를 가졌다.써레시침은 모내기를 하기 전 논바닥을 고르는데 사용한 써레를 모내기가 끝난 후 깨끗이 씻는 데서 비롯된 말이다. 즉 고단한 모내기를 끝낸 후 모든
마지영 시민기자   2018-07-02
[농어촌현장] 노인일자리 참여 노인께 점심 대접
현산면적십자사 현산면적십자(회장 진정미)는 지난 22일 현산면사무소 2층에서 현산면노인일자리 어르신 25명에게 점심식사를 대접했다.이날 노인일자리를 마친 어르신들은 적십자 회원들이 정성스레 준비한 나물이며 회무침, 과일 등으로 풍성하게 차려진 점심을
마지영 시민기자   2018-07-02
[농어촌현장] 탁상행정의 대표적 사례, 1인시위 나서
북일면 흥촌리 축사분쟁 북일면 흥촌마을, 조용한 동네가 축사건립 승인허가로 아수라장이 됐다. 급기야 군청 앞에서 1인시위까지 이르게 됐다. 축사와 70m 내지 97m 거리에 민가가 있다. 해남군은 주민등록이 아직 옮겨지지 않았다는 이유로 민가로 취급할
해남우리신문   2018-07-02
[농어촌현장] 해남, 이상기온 농작물 피해 5500ha
농민들, 자연재해지역 지정요구농식품부, 조사 후 결정할 터 최근 해남지역에서 이상저온으로 피해를 입은 맥류, 마늘 양파 등에 대한 피해 집계결과 피해 면적이 5500ha에 이를 것으로 조사됐다.이상기온이 지속되면서 해남지역 중만생종 양파는 5월 셋째주
해남우리신문   2018-07-02
[농어촌현장] 집중호우, 문내면 선두리 15가구 침수
28일 새벽에 내린 집중호우로 문내면 선두리 저지대가 침수되는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문내면의 강수량은 182mm를 기록했다. 이번 집중호우로 주택 15가구와 차량 6대가 침수됐다. 명현관 당선자는 현장을 찾아 시가지 침수와 관련 전문기관에 의뢰해 항
해남우리신문   2018-07-02
[농어촌현장] 생으로 먹는 초당옥수수 맛보실래요?
초당옥수수 본격 수확당도높고 아삭한 맛 인기 웰빙간식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생으로 먹는 옥수수, 해남 초당옥수수가 본격 수확되고 있다. 초당 옥수수는 1990년대 후반 일본에서 개발된 간식용 풋옥수수로 일반 옥수수에 비해 당도가 매우 높아 초당(超
해남우리신문   2018-07-02
[농어촌현장] 천생연분 동갑내기 노부부…한날한시 가는 게 소원
계곡면 장소리 79세 진승길·김당심 부부58년 결혼생활, 부부싸움 무엇인지도 몰라 70대 말 동갑 할아버지와 할머니의 사랑은 여전히 진행형이다. 그것도 무르익어서 더 아름다운 사랑이다.진승길(79)·김당심(79) 노부부, 마을회관에서 열리는 운동교실도
마지영 시민기자   2018-07-02
[농어촌현장] 95세 할머니가 운영하는 ‘솔찬히 아수운 담배집’
산이면 박길순 할머니 점방있을 건 다 있어 이름도 없는 점방, 옛 한옥집이 그대로 인 점방, 그것도 95세 할머니가 운영하는 시골점방이다. 할머니 머리는 비녀를 꽂은 쪽지머리다. 산이면 구성리 마을회관 옆에 위치한 박길순(95) 할머니 댁을 마을사람들
김성훈 시민기자   2018-07-02
[농어촌현장] 8000평 무밭 ‘추대 피해’…1억원 피해 주장
농가, 종자에 문제 있다 제기판매처, 안타깝지만 보상 어려워 최근 북평면 오산마을 무밭에서 무에 꽃이 피는 추대 현상이 나타나 수확을 포기해야하는 피해가 발생했다.북평면에서 9년째 무를 재배하는 이성연(57) 씨의 무밭, 전체 8000평의 면적 가운데
김유성 기자   2018-06-25
[농어촌현장] 농촌체험으로 도시민 마음 잡는다
도시민 귀농귀촌희망자 농촌체험 프로그램 ‘호응’ 해남군 농업기술센터는 지난 19~20일 1박2일 동안 광주광역시 귀농귀촌희망자 40명을 대상으로 도시민 예비 귀농인 농촌체험프로그램을 추진했다. 이번 교육은 해남군 귀농귀촌 정책 및 지원사업 설명과 농업
해남우리신문   2018-06-2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군청길 5  |  대표전화 : 061)536-2100  |  팩스 : 061)536-2300
등록번호 : 전남-다-00287  |  등록일 : 2009년 12월 21일  |  발행인 : 박영자  |  편집인 : 박영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아름
Copyright © 2018 해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534023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