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밥 해주는 남자’ 동료가 건강해야 해남도 안전
박영자 기자  |  hpakha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3  14:34: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해남군보건소 최석환씨
1달 이상 동료들 점심 책임

   
▲ 코로나19 발생 이후 간편식으로 식사를 해결하는 동료직원들을 위해 그는 밥해주는 남자가 됐다.

 밥 해주는 남자, 보건소 청사관리를 맡고 있는 최석환(55)씨, 코로나19가 그를 밥해주는 남자로 변모시켰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보건소 업무가 폭주했다. 점심도 저녁도 사무실에서 해결해야 하는 상황, 잠시도 자리를 비울 수 없는 직원들은 간편식인 컵라면과 김밥으로 허기를 달랬다. 
이에 최씨가 나섰다. 밥해주는 남자로.
종일 긴장된 채 뛰어야 하는 직원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집밥, 전기 밭솥이 아닌 압력솥 밥을 굳이 고집하는 이유이다. 밥맛이 좋아야 입맛도 산다는 생각에 쌀은 ‘한눈에 반한 쌀’, 밥만 하는 게 하니라 누룽지까지 만들어 직원들 상에 올린다. 자신이 차린 밥상에서 허기를 달래는 직원들, 맛있게 먹는 직원들을 볼 때 밥 한술 더 주고 싶은 마음, 자식 입에 밥 들어가는 것만큼 행복한 것이 없다는 어르신들의 말은 이런 때를 의미하는 것일까.
점심밥은 넉넉히 한다. 저녁도 컵라면으로 때울 직원들이 라면에 밥을 말아 먹을 수 있도록.
그의 업무는 청사관리, 보건소뿐 아니라 14개 읍면 보건진료소도 그의 손길이 필요하다. 워낙 성근진데다 성격도 좋고 손재주도 뛰어나 직원들 내에서 인기도 많다. 
직원들은 그를 맥가이버라고 부른다. 손길만 닿으면 모든 것이 척척, 일 처리도 깔끔해 보건소에선 꼭 필요한 직원, 어떤 일이든 부탁할 수 있는 맘씨 좋은 직원으로 통한다.
그는 매일 아침 7시 전에 출근할 만큼 부지런하다. 스스로 일을 찾아 나서는 그에게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상황이 닥쳤다. 정신없이 돌아가는 보건소 시스템, 정신없어 뛰어다니는 직원들, 그 현장에서 그가 할 수 있는 일은 동료들의 건강을 챙기는 일이었다.    
최씨가 동료들의 점심식사를 책임지고 나선 지도 1개월이 넘었다. 평소에 해오던 일을 마치고 점심시간 이전에 밥을 준비한다.  
동료들은 점심과 저녁을 주로 사무실에서 해결하다 보니 무엇보다 집밥이 그리운데 그 그리움을 최씨가 해결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도 어김없이 동료들을 위해 밥을 푸는 남자. 그는 코로나19가 종료될 때까지 밥해주는 남자로 남아있을 것이다.          

박영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군청길 5  |  대표전화 : 061)536-2100  |  팩스 : 061)536-2300
등록번호 : 전남-다-00287  |  등록일 : 2009년 12월 21일  |  발행인 : 박영자  |  편집인 : 박영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아름
Copyright © 2020 해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534023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