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시가 흐르는 해남 그리고 땅끝순례문학관] 개관 앞둔 땅끝순례문학관…프로그램으로 승부하자 [새창] 조아름 기자 2015-06-05
[시가 흐르는 해남 그리고 땅끝순례문학관] 요즘 문학관 트렌드…건축물에도 이야기를 담아야 한다 [새창] 조아름 기자 2015-05-29
[시가 흐르는 해남 그리고 땅끝순례문학관] 땅끝순례문학관…문학관 이름보고 외지인 올까 [새창] 조아름 기자 2015-05-22
[시가 흐르는 해남 그리고 땅끝순례문학관] 공무원 파견 문학관…전문성, 특징 없는 문학관 전락 가능성 [새창] 조아름 기자 2015-05-18
[시가 흐르는 해남 그리고 땅끝순례문학관] 해남 시설위주 문학관 답 없다…강진 전문인력 채용 문학메카 되다 [새창] 조아름 기자 2015-05-11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군청길 5  |  대표전화 : 061)536-2100  |  팩스 : 061)536-2300
등록번호 : 전남-다-00287  |  등록일 : 2009년 12월 21일  |  발행인 : 박영자  |  편집인 : 박영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아름
Copyright © 2020 해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534023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