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제
경주엔 경주빵, 해남엔 고구마 빵 ‘입소문’
김성훈 시민기자  |  534023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2  11:25: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국각지로 택배 배달
맛도 생김새도 고구마  

   
▲ 피낭시에 제과점에서 선보인 고구마 빵은 모양새와 맛 때문에 전국으로 팔리는 해남 대표 빵이 됐다.

 “어? 벌써 다 나갔어요?” 지난 7일 피낭시에 제과점(대표 이현미)을 찾은 손님의 안타까운 표정이다. 고구마 빵을 사러 온 손님이다.
새벽 5시30분에 제과점 문을 열면 9시 무렵 첫 고구마 빵이 제과점 진열대에 놓인다. 
1500원짜리 고구마 빵은 굽기 바쁘게 소비된다. 쫀득한 찹쌀 맛에 실제 고구마를 닮은 고구마 빵의 인기가 대단하다. 
간혹 어르신들 중 진짜 고구마인 줄 알고 꼭지를 떼고 껍질을 벗기려 하는 경우도 있단다. 
이곳 고구마 빵은 서울, 세종시. 부산, 분당, 태안. 전남 각지 등에 택배로 배달이 된다.
택배는 오후 4시 무렵 포장을 한다. 다음날 도착하기에 조금이나 더 신선한 맛을 고객에게 맛보이기 위해서다. 
해남고구마 빵 하면 피낭시에를 떠올리는 것은 이 대표의 소셜네트워크 홍보 덕분이다. 대형 프랜차이즈가 골목 상권을 쥐고 있는 요즘 독특한 빵 하나가 상가 경제를 지키고 있는 것이다. 
덕분에 화순에서 빵 하나를 사기 위해 해남을 찾은 손님도 있다. 손님은 잘 포장된 빵을 한 박스 사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진을 올린다. 

 피낭시에 가게가 문을 연 지도 13년의 세월이 흘렀다. 시행착오 끝에 오늘에 이른 고구마 빵이 만들어졌다. 처음 고구마 빵에 계피가루를 묻혀 팔았지만 그때는 별로 인기가 없었다. 그러다 자색 가루에 묻힌 고구마 빵이 나오자 사람들은 신기해했고, 그것이 곧 입소문을 탔다. 고구마 주산지가 해남인 만큼 고구마 빵은 해남을 알리는데도 일당백이다.
피낭시에는 3월 현 위치에서 인근으로 이전한다. 이전하면 고구마 빵 체험공간을 만들 계획이다. 
이 대표는 다이어트 식품으로 각광을 받고 있고, 이에 맞춰 가공품인 빵은 해남을 알리는데 있어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 대표의 바람은 햇살 좋은 아침에 갓 구운 고구마 빵으로 식욕을 달래고, 그것이 발단이 돼 많은 이들이 해남 여러 유적지를 찾기를 바란다.  
그날을 위해 오늘도 이 대표는 좀 더 맛있는 빵을 굽기 위해 실험을 한다. 해남만의 고구마 전문 빵집을 구축하기 위한 성을 쌓고 있는 것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군청길 5  |  대표전화 : 061)536-2100  |  팩스 : 061)536-2300
등록번호 : 전남-다-00287  |  등록일 : 2009년 12월 21일  |  발행인 : 박영자  |  편집인 : 박영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아름
Copyright © 2018 해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534023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