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해남사람들
실버라인 댄스요? 우린 젊음을 추고 있어요
김성훈 시민기자  |  534023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7  14:49: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M-아카데미 실버라인댄스
60~70대, 스텝도 척척

   
▲ 60~70대 어르신들이 M-아카데미 마승경 강사에게 실버라인댄스를 배우고 있다.

 언제나 음악은 내 마음보다 반 박자 빠르다. 어르신들은 다 외워도 자꾸 틀리는 스텝이지만, 지치는 기색은 없다. 해남읍 해리 M-아카데미에선 매주 화·목요일 실버라인댄스 수업이 열린다. 대상은 60~70대이다.  
완전한 청춘이 아닌 반 청춘이라 부르는 어르신들은 M-아카데미 마승경 강사로부터 실버라인댄스를 배우고 있다. 마승경 강사는 해남에 실버댄스를 대중화시킨 장본인이다. 
아직 실버댄스란 이름조차 생소할 때인 3년 전 문화예술회관에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실버댄스를 지도했다. 
“실버댄스를 지도하다 춤 경력이 있는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좀 더 현란하고 스텝이 다양한 실버라인댄스를 지도하기로 했어요, 라인댄스라고 해서 어르신들이 못하시진 않아요. 젊은 사람들보다 상대적으로 조금 느리게 춤 동작을 익힐 뿐이죠.”
라인댄스 특성상, 지도 강사만 바라보며 춤을 출 수는 없다. 턴 동작뿐만 아니라 4면(four wall dance)을 활용한 춤동작이기 때문에 스텝을 포함한 동작을 외우지 않으면 따라 하기 힘들단다. 그래서 어르신들은 눈치껏 옆 사람을 따라 하고, 옆 동료를 자신이 외운 동작으로 자신감 있게 이끌기도 한다. 
어르신들이 처음 라인댄스를 접할 때 늘 하는 질문이 있다. “어렵지 않을까요. 내가 저것을 어떻게 해요” 등이다. 
마 강사는 동작을 잊어버리는 것은 젊은이나 노인이나 당연하다고 말한다. 하지만 동작은 몸이 기억하기에 몸에 밴 동작은 쉽게 잊을 수 없다는 것이다. 기본적인 발 스텝을 익히고 꾸준히 음악을 들으며 따라 하면 못할 사람이 없다는 말이다. 
M-아카데미에는 전신 거울이 있다. 거울 위로 카르페 디엠이라는 글귀가 적혀있다. 현재를 즐기며 살자는 뜻이 담긴 문구이다. 
지금 살고 있는 이 순간을 즐겁게 살기 위해 어르신들이 택한 것이 라인댄스다. 
30분가량 춤을 추고 나서 잠깐 숨을 돌리는 어르신들 중에 지역행사에서 마주친 어르신도 있다. 사진 찍고 기사도 썼으면서 몰라보느냐고 기자를 다그친다. 이곳에서 열심히 땀 흘리며 배운 것을 여러 행사에서 유감없이 실력을 발휘하는 어르신들이었다. 퇴직 후, 어린 학생들처럼 시간표를 들고 월요일은 문화예술 강좌, 화요일은 라인댄스, 수요일은 등등 나름 빼곡한 일상으로 삶을 즐긴다는 어르신들이다.
60~70대와 시간을 함께 걷고 있어 기쁘다는 마 강사는 라인댄스를 추며 매일을 즐겁게 사는 어르신들의 모습 자체가 건강한 삶이라고 말한다.
     

 

김성훈 시민기자/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 지원을 받았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군청길 5  |  대표전화 : 061)536-2100  |  팩스 : 061)536-2300
등록번호 : 전남-다-00287  |  등록일 : 2009년 12월 21일  |  발행인 : 박영자  |  편집인 : 박영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아름
Copyright © 2018 해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534023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