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린마당 > 투고
[기고시] 뜸부기(새)
김기두/해남문화원 회원  |  534023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7  17:01: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김기두(해남문화원 회원)

 

뜸부기(새)

 

뜸북새 우는 마을 아지랑이 산허리를 감쌀 때
앞뜰에서 정답게 울어주던 새
재 넘은 뜸북이는 행불득(行不得) 즉
한번 가버리면 만날 수 없네 하고 운다는 것이다.

가고파도 못가고 오려 해도 못 오는 사연
어데론가 사라진 그대 모습이
새록새록 떠오른다.

멀리 가버린 임을 그리는 넋으로
우는 소리를 이제는 들을 수 없는 것이
오늘의 탄식이다.

먼 산 굽이마다 절로 슬픔이 일어
구구절절 삶을 곱씹던 시절
시시각각 다가오는 죽음의 그림자
아무도 돌아오지 않는 쓸쓸한 세상.

떠나버린 임을 그리는 슬픈 가락의 노래로
고운 깃을 가진 뜸북새의 우는 소리를
이제는 들을 수 없어 빈 논둑길이 허전하구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군청길 5  |  대표전화 : 061)536-2100  |  팩스 : 061)536-2300
등록번호 : 전남-다-00287  |  등록일 : 2009년 12월 21일  |  발행인 : 박영자  |  편집인 : 박영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아름
Copyright © 2019 해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534023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