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린마당 > 투고
[기고시] 노년의 세모, 보금자리
황연명/해남문인협회 회원  |  534023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20  17:18: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황연명(해남문인협회 회원)

노년의 세모
 

야속하다
또 한해가 저무는 구나
벌겋게 눈물 먹은 낙조를 바라보니
만감에 사로잡혀
나도야 눈물이 돌고 긴 한숨이어라.

새해를 맞을 때마다
가슴 그득히 부풀었던 새파란 기대
두 주먹 불끈 거머쥔 새빨간 다짐
모두야 덧없고 메아리 없는
아우성이었다.

또 보내야 하는 노년의 세모
하늘은 언제나 우수에 젖었고
거리엔 적막만이 감돌고 있었다.

또 무료한 새김질만이
내 여생일지라도
하늘이 내게 주신 이 귀한 생명
오늘에 감사하고 또 감사하리라.

 

 

보금자리


우리집

한 평생 살아온 때 묻은 고가(古家)
지금은 기다림이 없는 쓸쓸한 공가(空家)

집안 구석구석 박혀있는
당신의 진한 흔적 따슨 숨결!

그래 그래…
여가 영원한 내 보금자리지야.

황연명/해남문인협회 회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군청길 5  |  대표전화 : 061)536-2100  |  팩스 : 061)536-2300
등록번호 : 전남-다-00287  |  등록일 : 2009년 12월 21일  |  발행인 : 박영자  |  편집인 : 박영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아름
Copyright © 2020 해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534023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