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2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한번 생각해봅시다] [한번 생각해봅시다] 광주~완도 고속도로, 대도시로 자본 집중만 일으켜 [새창] 박영자 기자 2017-12-26
[한번 생각해봅시다] 해남군 대표축제 용역…축제 맡을 전문가는 없는데 [새창] 박영자 기자 2017-11-13
[미리보는 해남군 신청사] 미리보는 해남군 신청사 ⑤예천군, 고흥군 각 지자체 신청사…지역성 담고 소통공간 강조 [새창] 김유성 기자 2017-10-30
[삶의 도서관 어르신에게 듣는다] 삶의 도서관, 어르신에게 듣는다 <황연명 어르신 편> 3일 경찰서장 김행해 [새창] 황연명 은빛복지기자 2017-10-30
[미리보는 해남군 신청사] 미리보는 해남군 신청사 ④문화와 전통 입힌 경북도청 [새창] 김유성 기자 2017-10-23
[삶의 도서관 어르신에게 듣는다] 삶의 도서관, 어르신에게 듣는다 <민부삼 어르신 편> [새창] 마지영 시민기자 2017-10-23
[남도 문예르네상스 수묵화 길을 걷다] 남도 문예르네상스 수묵화 길을 걷다 ⑧전남국제수묵화 비엔날레와 해남 [새창] 박영자 기자 2017-10-23
[미리보는 해남군 신청사] <미리보는 해남군 신청사 ③순천시> 순천시 신청사 어떻게 지을까요? 설계에도 시민의견 우선 [새창] 김유성 기자 2017-10-13
[삶의 도서관 어르신에게 듣는다] 삶의 도서관, 어르신에게 듣는다 <황연명 어르신 편> 백주대낮 칼 들고 주름잡은 사나이 [새창] 황연명 은빛복지기자 2017-10-13
[남도 문예르네상스 수묵화 길을 걷다] <남도 문예르네상스 수묵화 길을 걷다 ⑦일상의 공간이 갤러리, 특화시키자> 해남 식당들…남도 맛과 풍류 함께 품다 [새창] 박영자 기자 2017-10-13
[삶의 도서관 어르신에게 듣는다] 삶의 도서관, 어르신에게 듣는다 <황연명 어르신 편> 공개 처형된 신동기…누굴 위해 피를 흘렀나 [새창] 황연명 은빛복지기자 2017-09-29
[미리보는 해남군 신청사] 서울시청은 참여에 초점…성남시청은 애향에 맞춘 공간배치 [새창] 김유성 기자 2017-09-29
[남도 문예르네상스 수묵화 길을 걷다] 남도 문예르네상스 수묵화 길을 걷다 ⑥남종화 화가들을 지원했던 해남사람들 배고파도 그림은 샀던 풍류남도…남종화는 여관에서 꽃피웠다 [새창] 박영자 기자 2017-09-29
[미리보는 해남군 신청사] 미리보는 해남군 신청사 ①해남 신청사 진행상황과 논란은 500억원 투입되는 신청사…무얼 담아야 하나 [새창] 김유성 기자 2017-09-22
[삶의 도서관 어르신에게 듣는다] 삶의 도서관, 어르신에게 듣는다 <황연명 어르신 편> 비운의 초대 해남경찰서장…부임 차 오다 사망 [새창] 황연명 은빛복지기자 2017-09-22
[남도 문예르네상스 수묵화 길을 걷다] 남도 문예르네상스 수묵화 길을 걷다 ⑤남종문인화를 이엇던 해남 화가들 2 해남의 수묵화단…남농, 의재, 이당 등 세갈래 맥으로 형성 [새창] 박영자 기자 2017-09-22
[한번 생각해봅시다] [한번 생각해봅시다] 광주~완도 간 고속도로 정말 필요합니까 [새창] 김유성 기자 2017-09-01
[한번 생각해봅시다] [한번 생각해봅시다] 해남 두 도서관 휴관일 꼭 겹쳐야하나 [새창] 김유성 기자 2017-09-01
[남도 문예르네상스 수묵화 길을 걷다] 남도 문예르네상스 수묵화 길을 걷다 ④한국 화단에서 남종화가 차지하는 위치 소치가 토착화시킨 남종화…호남 화단의 주류가 되다 [새창] 박영자 기자 2017-09-01
[남도 문예르네상스 수묵화 길을 걷다] 남도 문예르네상스 수묵화 길을 걷다 ③소치와 추사, 초의가 꽃피운 남종화 추사 중심의 남종화…공재가 남긴 혁신적 화풍은 사라져 [새창] 박영자 기자 2017-08-2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군청길 5  |  대표전화 : 061)536-2100  |  팩스 : 061)536-2300
등록번호 : 전남-다-00287  |  등록일 : 2009년 12월 21일  |  발행인 : 박영자  |  편집인 : 박영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아름
Copyright © 2020 해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5340234@hanmail.net